Home > 고객지원 > 고객만족

고객만족

[뉴스클리핑] “양돈장 직수입 종돈 관리 강화돼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4-25 08:08 조회559회 댓글0건

본문

 

원본기사 : http://www.chuksannews.co.kr/news/article.html?no=114208

 

 

종돈업계가 양돈장 직수입 종돈에 대한 방역관리 강화대책을 주문하고 있다.
최근 양돈장에서 직수입하는 돼지가 늘고 있지만 방역을 위한 후속관리가 미비할 뿐 만 아니라 돼지이력 관리에도 공백이 생길수 있다는 것이다.
경기도의 한 종돈농가는 “종돈수입시 검역을 거친다고는 하나 모든 질병에 대해 이뤄지는 것은 아닌 만큼 생각치 못한 해외 질병 유입가능성을 완전히 배제치 못하는 게 현실”이라며 “그러나 일반 양돈장에 대한 방역관리는 구제역이나 돼지열병 등 특정질병에 국한, 혹여 수입종돈을 통해 질병이 들어올 경우 효율적인 방역행정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종돈장의 경우 방역기관으로부터 분기별로 질병검사를 받고 있어 그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희박하다는 것이다.
종돈으로 사용하더라도 국내 종축기관에 등록치 않을 경우 도축장 출하 이전까지는 돼지 이력상에서 추적이 힘들다는 지적도 나왔다.
종돈 수입시 통상 종축 수입신고서와 관련 구비서류를 종돈의 이력제 위탁기관인 한국종축개량협회에 제출하면 확인 과정을 거쳐 돼지이력제에 등재(종돈등록)된다. 
문제는 수출국으로 부터 혈통증명서를 받지 못해 국내 규정상 종돈으로 인정받지 못하거나,  종돈으로 사용할 목적이더라도 수입자가 관세품목상 ‘생돈’ 의 형태로 들여올 경우 돼지이력제에 등록을 할 수 없다는 점이다. 
충남의 또 다른 종돈농가는 이에대해 “도축장에 출하되기 전까지 해당개체는 돼지이력제상에서 ‘무적돼지’가 존재할 수도 있다는 얘기”라며 “이러한 상황에 종돈을 직수입한 양돈장이 번식과정을 거쳐 그 후대를 다른 농장에 분양할 가능성도 있는데다 이들 개체로 인해 질병이 확산될 경우 큰 피해가 야기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종돈업계는 따라서 수입종돈의 경우 양돈장과 종돈장 구분없이 철저한 방역 및 이력관리가 이뤄질 수 있는 제도적인 장치가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