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고객지원 > 고객만족

고객만족

[뉴스클리핑] “고열·원인불명 폐사 일단 신고부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4-30 12:02 조회608회 댓글0건

본문

원본기사 : http://www.chuksannews.co.kr/news/article.html?no=114324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전세계 양돈업계를 공포로 몰아넣고 있는 가운데 한국도 사정권에 들어섰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특정증상 발견시엔 아프리카 돈열이라는 가정하에 농가 차원의 방역조치가 이뤄질수 있도록 계도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방역당국과 수의업계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ASF는 아프리카와 러시아, 동유럽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발생하며 그 세가 확대되고 있다. 
지난해 3월에는 한국과 2천km 떨어진 러시아와 몽골접경에서도 발생해 국내 양돈업계도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
(주)옵티팜 김현일 대표는 이와관련 “무려 4천km 떨어진 곳을 한번에 뛰어넘어 ASF가 발생한 만큼 우리나라도 결코 안심할 수 없음을 뒷받침하는 사례”라면서 “경제적 피해와 아직 백신개발이 안된 현실을 감안할 때 일반적인 해외악성 가축전염병을 넘어서는 수준의 예방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수의업계 일각에선 전세계 어느나라 보다 아프리카와 교역이 활발한 중국의 상황도 우리에겐 불리할 수밖에 없다는 시각도 적지 않다. 북한의 가축질병 현황을 파악할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나라와 접해있는 중국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김현일 대표는 이러한 현실을 감안, ASF의 특성과 전파사례를 고려한 정부 차원의 강도 높은 대책 마련과 함께 양돈현장 단계에서의 신속한 대응시스템 구축이 절실한 것으로 분석했다.
김현일 대표는 “돼지열병과 임상증상이 유사한 ASF는 전문가들도 임상증상만으로 정확한 진단이 어렵다”며 “통상 이유를 알 수 없는 급성폐사가 일어나면 양돈농가들은 다른 질병이나 환경요인을 의심하며 무심코 지나치는 경우가 많다. 그러다보면 ASF의 초기발생 사실을 인지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40℃ 이상의 높은 발열 증상과 원인불명의 폐사가 발생할 경우 즉시 방역기관에 신고토록 하되 양돈농가들의 이러한 조치가 가능토록 교육도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심급성형 ASF는 폐사율이 100%에 이를 정도로 높은 반면 전파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만큼 발생농장에서 방역관리가 제대로 이뤄질 경우 초동방역의 성공률이 높은 것으로 기대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오염된 음식물을 통한 전파가 주류를 이루고 있는 러시아의 사례를 감안, 연간 2톤에 이르는 불법육류반입 차단을 위한 처벌규정 강화와 국내 잔반급여 농장의 실태파악 및 관리체계 구축도  병행돼야 할 것으로 분석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